무연바베쿠 로스타의 일본 시장점유률No. 1의 톱 메이커:심포 주식회사(나고야·도쿄

Wagyu Ya : Melbourne - Australia

블고기집경영경험이 없는 두사람이, 지역No. 1점이 된 이유는?

경영자부부인 에밀리씨 (26세)와 러이씨 (38세). 에밀리씨는, 화장품업계, 주인인 러이씨는 이발사이었다. 사진오른쪽과 같이 , 폭이 좁은 점포에서의 개업. 옆의 점포가 눈에 띄지만, 인기에서는 지지 않고 있다.
정답은, 상권분석과 상품설계. 그 목적은, 가게 이름의 「WAGYU YA(일본소집)」에 그대로 반영되고 있다. 오스트레일리아에서도 브랜드 쇠고기로서 정착한 「WAGYU」. 「진짜 WAGYU를 먹고 싶은 분이라면, 본점에 오는 것이 제일」라고 생각해 가게 이름도 거침없이 「WAGYU YA」라고 명명했다. 「무인양품」과 같은 발상이다. 직구의 영업 전략에 맞는 양. 재료선정에 타협은 하지 않는다. 개점시에는 정육도매회사를 엄격하게 선별. 메뉴 단가는 결코 싸지 않지만, 손님은 끊어지지 않고, 주말은 예약으로 만석이어진다. 부부는 일본의 불고기레스토랑에서 2주일 연수를 했으며 현재 일본인 셰프(chef)를 채용하고, 일본음식 메뉴를 담당하고 있다. 1층은 일본음식이고, 천장이 높은 2층을 불고기 코너로 하고 있다.
대학 시절의 동료 3명이 재회. 보람이 있는 이야기로 꽃을 피운다. 왼쪽으로 부터 국제업무, 예술관계, 국제위기관리업무에 종사하고 있다. 「싸지는 않지만, 고기의 맛으로 충분히 즐길 수 있는 것이 기쁘다」

  사진 오른쪽 끝의 남성은, 이미 4, 5회 왔었고, 가족에게 진짜 고급WAGYU를 맛보여주고 싶다면서 내점했다. 쇠고기가 신선하고 보기좋다고 기뻐하고 있었다. 「다음에도 꼭 오겠습니다」라고 가족일동이 대답해 주었다.   오스트레일리아에서는 드물지만 매장에 요리 샘플을 진열해 고급WAGYU를 시각적으로 강조하고 있다.

1854년에 세워진 「후린다즈·스트리트역」은 거리의 심볼이다. 여기에서 남동방면의 열차가 왕래한다.

남동지역에 펼쳐지는 와이너리.
멜 본
오스트레일리아 남동부에 위치한 제2의 도시. 인구 350만명. 생활환경은 양호해서, 세계에서 살기 쉬운 도시 랭킹에서는, 반드시 상위에 오르고 있다.
WAGYU YA의 주변의 상점가. 트렌디뿐만 아니라 고상한 거리다.

고상한 주택들이 WAGYU YA의 주변에 늘어섰다. 중산 계급이 동경하는 지역이다.
도쿄(東京)·시모키타자와(下北沢)와 같은곳에 개업
「WAGYU YA」는, 도쿄(東京)의 시모키타자와(下北沢) 같은 도시에 개업했다. 젊은이에게 인기의 도시이지만, 대형 빌딩이 줄지어 설 만큼 대규모도 아니고 과밀하지도 않다.주택이 교외에 퍼지기 시작하는 지역의 입구에 위치한다. 아담하지만 브랜드점도 처마를 잇대고 있다.
오스트레일리아 제2의 도시 멜버른(Melbourne)은, 시중 마음속으로부터 남동방면에 주택이 퍼지고 있다. 이것은 남동에 있는 【모닌톤】반도일대에, 완만한 구릉을 살린 과수원, 올리브 밭, 와이너리(winery)가 다수존재하고 있어, 「식(食)」을 즐기는 라이프 스타일의 생활권
으로서 인기가 되고 있기 때문이다. 반도의 연안에는, 요트항(yacht harbor)도 산재해 있어서, 아웃도어 지향의 부유층이 많이 산다.  
「WAGYU YA」는, 이 남동방면의 교외주택의 입구에 맞는, 동경의 시모키타자와와 같은 도시에 개업했다. 멜본의 중앙역에서 두 번째역이다. 출퇴근에도 편리하여, 중산 계급의 상급클래스의 사람들이 거처를 차리고 있다. 역을 중심으로 넓어지는 상점가에는, 패션 브랜드점이 처마를 잇대고 있다. 잡연함은 없고 오히려 고상함이 감돌고 있다. 상점가의 일각에 게다가 역에서 아주 가까운 곳에, 「WAGYU YA」가 있다.

 


Top Page Prpfucts World Users Why Shinpo? Why Smokeless? Why J - BBQ? Mauntenance

Q & A AboutUs Inquiry English Chinese Japanese  

Copyright (C) 2016 Shinpo Co., Ltd. All Rights Reserved.